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 사랑..이별..그리움 | 팝리니지
리니지
팝캐스트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 회원가입 | 비번찾기
HOME||||||

사랑..이별..그리움
글쓴이 방은주
라우풀  5505 등록시간  14-07-11 08:06
조회수  1,752 추천수  0
제목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아내가 어이없이 우리곁을 떠난지 4년...

지금도 아내의 자리가 너무 크기만 합니다.



어느날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챙겨주지

못하고 집을 나섯습니다.



그날 저녁 아이와 인사를 나눈뒤

양복상의를 아무렇게나 벗어놓고

침대에 벌렁 누워 버렸습니다.

그순간 뭔가 느껴졌습니다.



빨간 양념국과 손가락만한 라면이

이불에 퍼질러진게 아니겠습니까?

컵라면이 이불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이게 무슨 일인가는 뒷전으로 하고

자기방에서 동화책을 읽던 아이를 붙잡아

장단지며 엉덩이를 마구 때렸습니다.



"왜 아빠를 속상하게 해?"

하며 때린것을 멈추지 않고 있을 때

아들녀석의 울음 섞인 몇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아빠가 가스렌지 불을 함부로 켜서는 안된다는 말

보일러온도를 높여서 데워진물을

컵라면에 부어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드릴려고 식을까봐

이불속에 넣어둔것이라고...



가슴이 메어왔습니다.

아들앞에서 눈물보이기 싫어

화장실에가서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일년전에 그 일이 있고 난 후

저 나름대로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아이는 이제 7살 내년이면 학교갈 나이..

얼마전 아이에게 또 매를 들었습니다.



일하고 있는데 회사로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아이가 유치원에 나오지 않았다고...



너무 다급해진 마음에 회사에 조퇴를 맞 고 집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찾았죠...

동네를 이잡듯 뒤지면서 아이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그놈이 혼자 놀이터에서 놀고 있더군요...

집으로 데리고 와서 화가나서 마구 때렸습니다.



하지만 단 한차례의 변명도 하지않고

잘못했다고만 빌더군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날 부모님을 불러놓고

재롱잔치를 한 날이라고 했습니다.



그일이 있고 며칠후 아이는 유치원에서

글자를 배웠다며 하루종일 자기방에서

꼼짝도 하지않은 채 글을 써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1년이 지나고 아이는 학교에 진학했죠...

그런데 또한차례 사고를 쳤습니다.



그날은 크리스마스날...

일을 마치고 퇴근을 하려고 하는데

한통의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우리 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아이가 주소도 쓰지 않 고

우표도 부치지 않은채 편지 300여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에 우체국 업무가

지장을 끼친다고 온 전화였습니다.



아이가 또 일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불러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아이는 그렇게 맞는데도 한마디 변명도

하지 않은 채 잘못했다는 말만 하던구요...



우체국가서 편지를 받아온 후

아이를 불러놓고 왜 이런짓을 했냐고 하 니

아이는 울먹이며 엄마한테 쓴 편지라고...



순간 울컥하며 나의 눈시울이 빨개 졌습니다.

아이에게 다시 물어보았습니다.

그럼 왜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편지를 보내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키가 닿지 않아 써오기만 했는데

오늘 가보니깐 손이 닿아서 다시 돌아와 다 들고 갔다고...



아이에게 무슨말을 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다고

다음부턴 적어서 태워버리면

엄마가 볼 수 있다고...

밖으로 편지를 들고 나간뒤

라이터 불을 켰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무슨 내용인가 궁금해

하나의 편지를 들었습니다.

.

.

.

보고싶은 엄마에게...

엄마 지난주에 우리유치원에서 재롱잔치했어

근데 난 엄마가 없어서 가지않았어.



아빠한테 말하면 엄마생각 날까봐 하지않았어.

아빠가 날 막 찾는소리에 그냥 혼자서

재미있게 노는척했어...



그래서 아빠가 날마구 때렸는데

얘기하면 아빠가 울까봐

절대로 얘기안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생각하면서 우는것 봤어.

근데 나는 이제 엄마 생각 안나...

나 엄마 얼굴이 기억이 안나...



보고싶은 사람 사진을 가슴에 품고 자면

그사람이 꿈에 나타난다고 아빠가 그랬어.



그러니깐 엄마 내 꿈에 한번만 나타나...

그렇게 해줄수 있지? 약속해야돼...



편지를 보고 또한번 고개를 떨구었습니다.



아내의 빈자리를 제가 채울 순 없는 걸까요...

시간이 이렇게 흘렀는데도...



우리아이는 사랑받기위해 태어났는데

엄마사랑을 못받아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이지 아내의 빈자리가 너무 크기만합니다.

.

.

.

혁수야... 아빠야...

우리 혁수한테 정말 미안하구나...

아빠는 그런것도 하나도 모르고...



엄마의 빈자리 아빠가 다 채워줄수는 없는거니?

남자끼린 통한다고 하잖아.



혁수야 너 요즘에도 엄마한테 편지 쓰지.

아빠 너 하늘로 편지 보내는거 많이 봤다.

엄마가 하늘에서 그 편지 받으면 즐거워하고

때론 슬퍼서 울기도 하겠지...



혁수야 넌 사랑받기위해 태어났어.

그걸 잊지마 아빠가 널때린다고

엄마가 혁수를 놔두고 갔다고

섭섭해 하지마... 알겠지?



끝으로 사랑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우리아들...
리니지 질문&답

리니지 노하우

리니지 스크린샷

리니지 에피소드

리니지 소셜방

내케릭 어때요?

유머 게시판

사진 게시판

혈마크 자료실

혈마크 모음

카툰(만화)게시판

그림판

해킹경험&방지법

컴퓨터 하드웨어

사랑..이별..그리움

부주 구합니다

자유게시판

:: 리니지 전체보기 ::
 팝린 음악방송
 팝린 라디오방송
온라인 게임뉴스
내 순위288412
총회원수1,406,224
어제등록글수33,079개
어제등록리플844개

  시작페이지등록   즐겨찾기추가Copyright ⓒ 2019 팝리니지/팝올/팝린 All rights reserved.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타문의